fkrlwhxk

purevolume.egloos.com

포토로그


애드센스 사이드바2

반응 링크-1

200*200

통계 위젯 (화이트)

2324
266
357407

billboard


기아차, ‘쏘울’ 개조한 콘셉트카 ‘트레일스터’ 최초 공개

기아자동차의 콘셉트카 ‘트레일스터’(Trail’ster)가 13일(현지시간) 미국 시카고에서 개막한 ‘2015 시카고 오토쇼’에서 처음 대중에 공개됐다.

기아차 미국 디자인센터가 제작한 트레일스터는 쏘울의 오프로드형 모델로 야외활동에 어울리는 친자연적인 디자인과 눈길, 산길 등 험로도 주행할 수 있는 강력한 동력성능을 갖췄다는 게 업체의 설명이다.

트레일스터는 2009년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공개된 ‘쏘울스터’, 2012년 시카고 모터쇼에서 선보인 ‘트랙스터’에 이어 기아차 ‘쏘울’을 기반으로 만든 세 번째 콘셉트카다.

‘2015 시카고 오토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기아차 콘셉트카 ‘트레일스터’(Trail’ster)의 모습 / 사진 기아차 제공

헤드램프에는 4개의 아이스큐브 타입의 디자인이 적용됐고 천장은 뒤로 말아 완전히 개방할 수 있는 캔버스 루프를 설치해 탑승자가 개방감을 느끼면서도 차의 무게를 줄여 연료 효율을 높였다.

현재 양산 중인 2.0 가솔린 쏘울 모델과 비교했을 때 연비는 도심주행의 경우 25∼30%, 고속주행은 5∼10% 정도 개선됐다.

1.6 터보 감마 GDi 엔진과 전기모터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시스템, 6단 자동변속기를 적용해 최고출력 220마력, 최대토크 39.4kg·m의 동력 성능도 확보했다.

톰 커언스 기아차 미국 디자인센터 수석 디자이너(사진 왼쪽)와 마이클 스프라그 기아차 미국법인(KMA) 마케팅 담당 부사장(오른쪽)이 ‘2015 시카고 오토쇼’ 미디어 행사에서 기아차의 콘셉트카 ‘트레일스터’(Trail’ster)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사진 기아차 제공

기아차는 22일까지 시카고 매코믹 플레이스에서 열리는 오토쇼에서 1876㎡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트레일스터를 포함해 K9(현지명 K900), 올 뉴 카니발(현지명 세도나), 올 뉴 쏘렌토(현지명 쏘렌토), K5 하이브리드 500h(현지명 옵티마 하이브리드) 등 총 28대의 차량을 전시할 예정이다.

1769㎡의 전시공간을 마련한 현대자동차도 지난달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선보인 픽업트럭 스타일의 콘셉트카 ‘싼타크루즈’(HCD-15)를 비롯해 i20 WRC카, 벨로스터 랠리카, 쏘나타 하이브리드 등 총 27대를 선보인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