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krlwhxk

purevolume.egloos.com

포토로그


애드센스 사이드바2

반응 링크-1

통계 위젯 (화이트)

1389
1230
366544


서정희 "서세원과 바람난 내연녀, 딸 동주 또래다" 연 예*방 송



'위기의 부부' 전락한 서세원(58)과 서정희(54). 충격적인 CCTV 영상 공개로 또 한 번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서정희가 남편 서세원의 내연녀 존재를 폭로했다.

서정희는 폭행 CCTV 영상 공개 후 25일 오전 종합편성채널 JTBC '연예특종'과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심경고백과 함께 최근 근황을 전했다.

그동안 남편 서세원의 폭력에 시달려왔다고 주장한 서정희는 "폭행은 원래 자주 있었다. 수시로 늘 그랬다. 집에서 잠을 안 재우고 언어 폭행을 하는 경우도 많았다. 밀치는 일은 수시로 당했다, 그러고 나면 또 미안하다고 하더라. 그런 말을 들으면 또 불쌍해지더라. 그래서 넘어가고 넘어가고 했다" 그동안 겪었던 고통을 전했다.

서정희는 서세원과의 갈등원인으로 '서세원의 여자문제'를 말했다. 그는 "(이 문제로) 3월 10일부터 부부 싸움을 시작했고 (폭행이 있었던) 그 날은 남편이 미국에서 온 날이었다. 내가 아무 일도 아닌데 차 한 잔 마신 걸로 32년 만에 이혼하겠다고 말하겠나"라며 "서세원의 내연녀 때문에 부부간의 갈등이 심해졌다"고 주장했다.

또 내연녀에 대해서는 "이 아가씨가 제 딸아이 또래다"면서 "(서세원이) 수도 없이 여자와 문자를 하고 지우고, 계속 내 옆에 서서 이 여자랑 (연락을 주고받았다)"라고 말했다.

서정희는 결정적인 불륜 증거를 밝히지 않는 이유로 "그 여자는 아직 시집을 안 갔고 어리다. 나도 자식을 키우는 엄마"라며 "내연녀에게 매일 협박 문자를 받고 있다. 딸에게는 남편이 음성메시지로 하루에 30통 이상씩 협박하고 있다"고 불안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심한 폭행을 당하고 난 뒤 아직도 정신적인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며 "지금도 잘 때는 문을 잠그고 잔다. 잠재의식 속에 깊게 자리 잡은 남편이 꿈속에서도 매일 따라다니고 저를 죽이려 한다"며 제작진과 전화 인터뷰를 하는 내내 오열했다.

"부끄러운 모습을 보여서 죄송하다"는 심경을 전한 서정희의 사연은 오늘(25일) 오후 9시 50분 방송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