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krlwhxk

purevolume.egloos.com

포토로그


애드센스 사이드바2

반응 링크-1

200*200

통계 위젯 (화이트)

2229
191
358666

billboard


서정희 "개 취급을 받아도 남편 나아져서 가정 되찾고 싶다" 연 예*방 송



'위기의 부부' 전락한 서세원(58)과 서정희(54) 부부 폭행사건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서정희가 "가정을 되찾고 싶다"고 발언해 눈길을 끈다.

24일 오후 방송한 MBC 시사프로그램 '리얼스토리 눈'에서는 결혼한 지 32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은 서세원 서정희 부부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이날 서정희의 고백에 이어 지난 5월 청담동에 위치한 한 오피스텔 CCTV에 찍힌 두 사람의 모습이 공개됐다.

제작진이 공개한 이 영상에는 서세원 서정희 부부 폭행사건 전말이 담겨있어 충격을 안겼다.

서정희는 '리얼스토리 눈' 방송 이후 25일 오전 종합편성채널 JTBC '연예특종'과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심경고백을 했다.

특히 그는 서세원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며 "나는 개 취급을 받아도 괜찮다. (신이) 남편을 낫게 해주시길 간절히 바라며 가정을 되찾고 싶다"고 말했다.

서세원 서정희 부부는 1983년 결혼했다. 이들은 2011년부터 청담동에서 목사와 전도사로 함께 교회를 운영해왔으나 최근 경영난으로 문을 닫았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