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site-verification: naver6c4a054ac82dcb69def9b4c4c75465c6.html

fkrlwhxk

purevolume.egloos.com

포토로그


애드센스 사이드바2

반응 링크-1

통계 위젯 (화이트)

013
43
408605


‘스리섬’ 연상 노래, 걸그룹 피에스타 방송정지…가사 봤더니 연 예*방 송 / Celeb*TV

청소년 연예인의 권익보호를 위한 대중문화예술산업발전법이 오는 29일부터 시행된다. 이에 각 방송사들이 아이돌 가수들의 선정적 가사와 퍼포먼스를 규제하고 립싱크를 막겠다는 움직임까지 보이고 있다고 11일 문화일보가 보도했다.

MBC는 10일 스리섬(threesome)을 연상시키는 가사를 포함한 신곡 ‘하나 더’를 발표한 걸그룹 피에스타가 퇴폐풍조를 야기한다며 방송 정지를 통보했다. ‘너와 나 둘에 한 명만 초대해줘. 우리의 방 안에. 우리보다 이거 많이 해본 애. 지금이 딱 인데 하나 둘 셋’이라는 내용이 문제가 됐다. MBC에 이어 SBS 역시 방송 부적합 판정을 내려 피에스타의 입지가 좁아졌다. 공영방송인 KBS는 피에스타의 방송 출연에 “문제없다”고 밝혔지만, 피에스타는 알아서 “가사를 수정하겠다”고 밝혀 KBS를 머쓱하게 만들었다.

MBC는 최근 립싱크 아이돌을 퇴출시키겠다고 밝힌 데 이어 아이돌의 선정성까지 문제 삼고 있다.


29일 대중문화예술산업발전법이 발효되면 15세 이상 청소년들에게 주40시간 이상 일을 시킬 수 없고 밤샘도 금지된다. 하지만 목요일부터 일요일까지 매일 공개 가요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아이돌 가수들은 수차례 리허설과 본방송까지 포함하면 매일 10시간 가까이 방송국에서 대기해야 한다. 이 때문에 청소년 멤버가 포함된 아이돌 그룹의 소속사는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